“창조경제사업, 대기업 모금액 700억...최순실 게이트의 시작"
“창조경제사업, 대기업 모금액 700억...최순실 게이트의 시작"
  • 박재붕 기자
  • 승인 2016.12.05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진 의원, “창조경제민관협의회도 대기업 모금 창구?”
지난 2015년 7월 박근혜 대통령이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황창규(앞줄 왼쪽부터) KT그룹회장, 조양호 한진그룹회장, 손경식 CJ그룹회장, 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의장, 정몽구 현대차그룹회장, 허창수 GS그룹회장, 박근혜 대통령, 박용만 두산그룹회장, 구본무 LG그룹회장, 이재용 삼성그룹회장, 신동빈 롯데그룹회장, 김승현 한화그룹회장, 권오준 포스코그룹회장. 임덕래(가운데줄 왼쪽부터) 경기센터장, 박인수 인천센터장, 조홍근 부산센터장, 임종태 대전센터장, 김상헌 네이버대표이사, 최길선 현대중공업그룹회장, 김선일 대구세너장, 서경배 아모레그룹회장, 김범수 다음카카오의장, 조현상 효성부사장, 강명신 문화창조융합센터장, 박용호 서울센터장, 이병우 충남센터장, 우종수 포항센터장.유기호(뒷줄 왼쪽부터) 광주센터장, 정영준 전남센터장, 박주철 울산센터장, 김진한 경북센터장, 최길성 세종센터장, 전정환 제주센터장, 양오봉 전북센터장, 최상기 경남센터장, 윤준원 충북센터장.

[리더스뉴스/독서신문 박재붕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가 진행중인 가운데 최순실 게이트의 시작은 ‘창조경제 사업'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5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14년 3월7일 창조경제민관협의회 회의를 개최하고 창조경제혁신센터 구축 운영방안을 의결한다.

하지만, 이 당시 창조경제혁신센터나 창조경제 관련 사업은 지역 주도, 지역 내 혁신역량을 갖춘 중소 벤처기업이 중심이었다. 대기업은 한 마디 언급도 없었다.

그러나 14년 6월 안종범 경제수석이 조원동 수석 후임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이후, 갑자기 달라지기 시작한다.

14년 9월 2일 박근혜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전국 17개 시도별로 주요 대기업과 창조경제혁신센터를 1대1로 매칭시켜, 전담 지원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예 특정 기업을 거론하며 지역별로 대기업을 할당했다.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삼성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를 맡고, SKT는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를 전담하여 지원한다”며 직접 대기업 실명과 지역을 구체적으로 할당해 지시했다.

이와관련 김 의원은 “박근혜 정권초부터 14년8월까지 창조경제에 대기업은 없었는데, 14년 9월2일 대통령이 갑자기 대기업을 언급하면서 사실상 최순실 게이트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더욱이 “창조경제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는 9월2일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이런 지시를 내리기 전까지, 대기업 할당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게 미래부 관료들의 증언”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지역과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창조경제 사업이 대기업 중심으로 바뀌는 것은 14년 미래부의 연두 업무계획에도 없던 사업이 시작된 것이다.  

[2014년도 미래부 연두 업무보고 자료]

김 의원은 “창조경제 민관협의회가 대기업 자금모금 창구 역할을 한 정황은 15년 7월24일 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기업 회장과의 간담회 회의 직후 대통령이 삼성 이재용 등 대기업 회장과 독대를 한 사실에서 알 수 있다”고 지적하고 “미르나 K스포츠 보다 8개월 앞선 15년 2월부터 현대, 삼성 등 대기업이 창조경제혁신센터에 기부금을 납입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대기업이 15년 이후 창조경제혁신센터에 기부한 금액은 현재까지 삼성이 120억원, 현대차가 116억원, KT가 133억원, LG 76억원, 한화 62억 등 총 700억원이 넘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안종범 수석이 주도한 창조경제 민관협의회가 15년 초부터 대기업과의 자금 모금 역할을 하면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대기업을 통해 기부금을 모금하는 방식이 연달아 이어진 것이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면서 정부는 당장 창조경제 민관협의회를 해체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대기업 중 SK는 기부금으로 처리하여 낸 것이 아니고,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하는 사업을 직접 집행하여 그 비용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비용을 대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의원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에 대한 기부금과 같이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한 기부금에 대해서도 자금출처와 조성경위, 대가성 여부에 대해서도 특검에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기업의 창조경제혁신센터 기부금 현황] (단위;백만원)

센터

전담

기업

동반성장

비용(A)

지원금

합 계

(A+B+C)

2015년(B)

2016.9월말(C)

대구

삼성

890

19

90

999

전북

효성

-

384

233

617

경북

삼성

3,480

3,420

4,116

11,016

광주

현대차

4,500

5,272

1,855

11,627

충북

LG

2,700

1,973

2,980

7,653

부산

롯데

2,650

2,053

234

4,937

경기

KT

-

7,196

6,111

13,307

경남

두산

-

4,119

-

4,119

강원

네이버

-

3

492

495

충남

한화

-

6,219

70

6,289

전남

GS

-

31

-

31

제주

카카오

-

1,077

-

1,077

울산

현대중

-

1,003

-

1,003

서울

CJ

-

700

-

700

인천

한진

-

6,187

-

6,187

합 계

14,220

39,656

16,181

70,0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