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도서관, 언제 선진국 따라잡나
공공도서관, 언제 선진국 따라잡나
  • 독서신문
  • 승인 2009.06.0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2008 공공도서관 통계조사 결과 발표
개선점보다 미흡한 부분 더 눈에 띄어
4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은 2008 공공도서관 통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반적으로 전년도에 비해 향상된 결과지만 선진국의 내실을 따라잡기에는 아직 멀었다는 평가다.
 
우선 한국은 미국, 영국, 일본, 독일, 프랑스 주요 5개국과 비교했을 때 공공도서관 수가 가장 적다. 한국은 공공도서관을 644개 보유하고 있는 반면, 가까운 나라 일본은 3,111개, 독일은 1만339개가 있다.
 
1관당 인구수에서도 한국은 7만6926명으로 5개국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7만 명이 넘는 사람이 하나의 공공도서관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1관당 약 7,980명이 이용하는 독일에 비하면 약 10배 정도 많다.
 
장서수에서도 현저한 차이가 드러났다. 한국은 장서수가 5832만2464권으로 8억724만6천권으로 가장 많은 장서를 보유한 미국보다 약 15배 적다.
 
또 한국의 1인당 장서수는 1.18권으로 작년에 비해 증가했지만 5개 국가 중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동도서관은 2007년 315개에서 2008년 231개로 감소했으나 같은 기간 이동도서관 1관당 장서수는 6,214권에서 1만6241권, 1관당 이용자수는 6,180명에서 1만6358명으로 증가했다.
 
2008년 도서관 방문자수는 총 2억684만8517명으로 전체 인구 4954만367명이 평균 4.18회 도서관을 방문한 것과 같은 수치다.
 
자료대출자 수는 4만4295명으로 전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성인 대출자가 50.6%으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어린이, 청소년 순이다.
 
이용자료 유형을 살펴보면 문학서적, 사회과학분야 순으로 대출, 열람되고 있으며 대출의 경우, 순수과학, 역사서적이 그 뒤를 따르고, 열람의 경우 그 반대다.
 
장애인 관련 서비스는 2007년과 비교해 규모와 서비스 내용면에서 큰 차이가 없었다. 1관당 총 자료수가 450권에서 444권으로 줄었고, 그에 반해 1관당 이용자수는 233명에서 249명으로 늘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장애인 서비스 이용 유형에서 택배서비스와 대면 낭독 서비스가 전년도에 비해 크게 증가했고, 상대적으로 점역서비스와 수화서비스이용자수는 현저하게 감소한 점이 눈에 띈다.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는 "2008년 현재 공공도서관 시설 및 서비스 등은 여러 지표 및 부문에 걸쳐 전년도에 비해 전반적으로 향상됐다"면서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아직도 많은 면에서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발표한 「도서관발전종합계획(2009~2013)」에서 2013년까지 공공도서관을 900개관으로 확충하고, 1관당 봉사대상인구수를 5만 명, 인구 1인당 장서수를 1.6권으로 향상시켜 도서관 서비스를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을 밝힌 바 있어 앞으로의 활동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인해 기자> toward2030@readers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