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번역원, 다음 달 ‘2023 해외 출판인 교류’ 개최
한국문학번역원, 다음 달 ‘2023 해외 출판인 교류’ 개최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3.08.2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산하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곽효환, 이하 번역원)이 다음 달 7일부터 11일까지 ‘2023 해외 출판인 교류 사업(K-Literature Fellowship)’을 개최한다.

해외 유력 출판 관계자 15인을 서울로 초청해 국내 출판사 및 에이전시들과 1:1 대면 면담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번역원은 한국문학의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2018년부터 국내외 출판사 및 에이전시 간 저작권 면담을 지원해 왔으며, 현재까지 해외 출판사 70여곳이 참여해 약 100건의 출간 성과를 달성했다.

이번 행사에는 해외 11개국 15개사와 국내 14개사가 참여한다. 해외 출판사에는 2016년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한강의 『채식주의자』를 현지에 소개한 영국 ‘그란타 북스’와 노벨문학상, 전미도서상 작가를 대거 배출한 미국 ‘파라, 스트라우스, 앤 지루(FSG)’도 포함됐다. 특히 FSG는 이제껏 한국문학을 출간한 적이 없으나 이번 교류 행사에 먼저 관심을 가지고 참가 문의를 하는 등,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국문학 출간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독일 ‘S. 피셔’, 노르웨이 ‘아스케하우그’, 덴마크 ‘지덴달’ 등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각국 대표 출판사와 스페인어권 시장 내 최대 규모 출판사인 스페인 ‘플라네따’, 문학 전문 튀르키예 출판사 ‘잔’ 등 다양한 언어권의 해외 출판인이 폭넓게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창비, 은행나무, 현대문학, 자음과모음, 문학과지성사, 문학동네, 산지니, 위즈덤하우스, 고즈넉이엔티 등 출판사 9곳과 소설 에이전시, BC 에이전시, 에릭양 에이전시, 그린북 에이전시, 한 에이전시 등 에이전시 5곳이 참여해 한국문학 작가와 새로운 출간작을 소개한다. 최근 정보라 『저주토끼』, 천명관 『고래』 등의 연이은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후보 입후보에 따라 높아진 한국문학에 대한 관심에 힘입어, 다양한 장르에서 새로운 작품 발굴을 위한 논의가 활기를 띨 전망이다.

또한 올해 행사는 번역원이 주최하는 ‘2023 서울국제작가축제’ 개막과 같은 시기에 진행돼 해외 참가자들이 축제를 통해 여러 한국 작가를 만나고 문학 행사를 경험하는 등 한국의 문학‧출판 동향을 가까이서 경험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독서신문 김혜경 기자]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