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시민들의 마음 기록하는 ‘감정서가’에서 다양한 행사 열어
서울문화재단, 시민들의 마음 기록하는 ‘감정서가’에서 다양한 행사 열어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1.09.2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서가 내부 모습 [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시민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공간으로 운영 중인 ‘감정서가’에서 예술 프로젝트 ‘사서함: 감정의 고고학’과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대화의 감(感)’ 등을 진행한다.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에 조성된 ‘감정서가’는 각박한 도시의 삶 속에서 ‘감정’과 ‘마음’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운영된 공간이다. 시민들은 서가에 비치된 감정에 관한 문장을 읽고 감정카드에 자신이 직접 글씨로 옮겨 적거나 기록으로 남길 수 있다. 남겨진 기록물은 감정서가에 전시되고, 책으로 출간된다.

‘사서함: 감정의 고고학’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콜라주 아티스트인 염지희 작가와 함께 신문지, 인쇄물 등 종이와 사진을 오려 붙이는 ‘콜라주 아트’와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내면에 숨겨진 감정을 표현하게 된다. 오는 27일에 선착순으로 모집할 예정이며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이어 ‘당신의 날씨(How is Your Weather?)’라는 주제로 열리는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대화의 감(感)’에서 시민들은 건축스튜디오 바래(BARE)의 상호반응 설치 작품인 ‘당신의 날씨’를 통해 타인의 감정과 공간 경험의 상호작용에 관해 이야기한다. 감정서가 디렉터인 이재준 건축가가 모더레이터로 참여할 예정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스팍TV’를 통해 오는 10월 1일 오후 7시에 열릴 예정이다.

이 밖에도 직물, 사운드, 공예, 키네틱아트, 제본 등 다양한 창작 활동을 통해 내면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시각화해보는 ‘예술 워크숍’을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프로그램 참여 신청과 공간 방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